세계일보

검색

[부고] 드라마 ‘덕이’ 작가 이희우씨

입력 : 2019-09-05 03:00:00 수정 : 2019-09-04 22:2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원로 드라마 작가 이희우씨가 지난 3일 7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경기 파주 출신인 고인은 1959년 시인으로 등단했고, 1966년에는 소설 ‘홍익인간’을 쓰기도 했다. 이후 1969년 영화 ‘여자가 고백할 때’ 각본을 맡아 영화 시나리오 데뷔도 했고, 1970년 서울중앙방송 라디오 드라마 작품으로 드라마 시장에도 발을 들였다. 고인은 스크린과 안방극장, 희곡 등을 오가며 장르와 무관한 왕성한 집필 활동을 펼쳤다.

 

영화 ‘만종’, ‘별들의 고향’, ‘마지막 찻잔’ 등과 드라마 ‘봄비’, ‘엄마의 방’, ‘딸부잣집’, ‘며느리 삼국지’, ‘형제의 강’, ‘마음이 고와야지’, ‘덕이’, ‘오남매’등이 그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유족으로는 부인 차덕신씨와 아들 상현(JTBC 보도제작국 PD)·상록씨(아이네클라이네 퍼니처 대표)가 있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발인은 오는 6일 오전 5시다. (02)2227-7500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