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악역 전문배우 강성진 '냉부해'서 “대리기사님이 나 보고 도망치기도…”

입력 : 2019-09-02 21:58:11 수정 : 2019-09-02 22:2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강성진(사진)이 악역 연기를 자주한 탓에 겪은 고충을 방송에서 털어놨다.

 

2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강성진과 배우 박정수 등이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녹화 중 강성진이 공개한 일화가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그는 “한번은 대리기사님을 불렀는데, 기사님이 내 얼굴을 보자마자 위험(?)을 감지하고 차에서 곧바로 내렸다”고 털어놨다.

 

강성진은 또 “악역도 역할마다 차이가 있다”며 즉흥 연기를 선보여 그 디테일에 출연진이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그는 1991년 영화 ‘열 아홉 절망 끝에 부르는 하나의 사랑 노래’로 데뷔한 뒤 영화 ‘라이터를 켜라’와 SBS 드라마 ‘신의 선물-14일’, 뮤지컬 ‘잭더리퍼’ 등 다수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