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한국여성 극단적 비하 영상' 조회서 틀어 논란

입력 : 2019-08-08 21:29:38 수정 : 2019-08-08 21:2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우리나라도 곧…"

유명 화장품 업체 한국콜마 윤동한(사진) 회장이 한국 여성을 극단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직원들에게 강제로 시청하게 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다.

 

이에 한국콜마 측은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보자는 취지"라고 주장했지만,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해명이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 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가졌다.

 

직원이면 누구나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행사다.

 

윤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며 한 유튜버 영상을 직원들에게 보여줬다.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 일색인데 문제는 그 표현에 있었다.

 

속어와 비어가 난무하고, 특히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습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거예요"라는 등 여성에 대한 극단적인 비하를 동원하기도 했다.

 

영상을 본 많은 직원들이 익명 게시판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건이 알려지자 한국콜마 측은 JTBC에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JTBC에 현실적인 인식이 필요할 때다 그러면서 회장님이 그 유튜브를 트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JTBC 방송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