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영훈 전 교수, 마이크 부수고 MBC 기자 뺨 때린 뒤 “기습 인터뷰에 맞선 정당방위” 주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19-08-07 21:36:09 수정 : 2019-08-07 21:56: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위안부는 의지에 따라 행해진 소규모 영업장”이라고 주장한 이영훈 전 서울대 전 경제학부 교수(사진)가 자택 인근 길거리에서 인터뷰를 요청한 MBC 기자의 뺨을 때리며 언성을 높이는 모습이 7일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이 전 교수는 저자로 참여한 ‘반일종족주의’ 등을 통해 일제 식민지배 기간 강제 동원과 일본군 위안부 등 반인권적 행위가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한국인은 식민지배를 잘못 기억하고 있고, 친일 청산은 사기극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영상 갈무리

 

이날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이 방송국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취재 기자(사진 왼쪽)는 지난 4일 이 전 교수(〃 오른쪽)를 인터뷰하기 위해 그의 자택을 찾았다.

 

뉴스데스크는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취재 기자가 자신의 소속을 밝히자 이 전 교수는 “바쁘다”며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그럼에도 끈질기게 달라붙자 이 전 교수는 마이크와 휴대폰을 들고 있던 기자의 손을 내리쳤고, 곧바로 기자의 왼쪽 뺨을 때렸다.

 

이와 관련해 이 전 교수 측은 “취재진의 기습적 인터뷰 요청에 맞선 정당방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신의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촬영 영상 방영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