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는 분노한다"…주말 달군 ‘日 경제 보복’ 규탄 집회

입력 : 2019-07-21 19:42:45 수정 : 2019-07-21 19:4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민·대학생단체 1000여명 집결 / “강제징용 판결 대한 보복” 비판 / 70대 분신 사망… 긴장감 커져

“경제보복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주말 동안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근처엔 일본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를 비판하는 1인시위 등 각종 집회가 이어지면서다. 최근 7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숨지는 일까지 벌어지면서 일본대사관 부근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규탄 촛불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일본대사관 부근인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선 민중공동행동 등 100여개 시민사회단체 회원 1000여명이 ‘경제보복 아베 규탄 촛불집회’를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과 과거사 왜곡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조선인 노동자들이 흘린 피눈물의 역사를 모독하고 다시 역사전쟁을 하고 있다”며 “또다시 그 역사를 되풀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발언을 마친 뒤 다 함께 대형 욱일기를 찢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평화나비 등 6개 대학생 단체 회원 60여명도 앞서 같은 장소에서 ‘7·20 대학생평화행진’ 집회를 열고 마찬가지로 일본의 경제보복과 과거사 왜곡을 비판했다. 이태희 평화나비 전국대표는 “우리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분노하는 이유는 단순히 수출 규제를 강화해서가 아니라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보복이기 때문”이라며 “과거 전범 역사에 대한 반성 없이 군국주의를 부활시키려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이 우리를 분노케 했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입구 등에서 집회·시위가 잇따르면서 경찰은 기동대 경찰관 및 의무경찰 인력을 종전보다 증원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주간 14명·야간 10명이던 기존 근무 인원을 최근 주간 18명·야간 12명으로 각각 4명·2명 증원했다. 특히 지난 19일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에 세워진 차 안에서 김모(78)씨가 분신 추정 사고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하면서 긴장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쪽으로 물건을 던지는 등 돌발행동을 할지 몰라 출퇴근하거나 외부 일정을 나가는 경우에는 주차장 쪽 경비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