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물보호단체 “개 도살장 철폐하고 개 식용 종식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9-07-07 15:25:46 수정 : 2019-07-07 15:2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1차 개 식용 철폐 전국대집회’의 참가자들이 집회 구호를 외치고 있다.

초복을 닷새 앞둔 7일 개 식용과 개 도살 금지를 촉구하는 집회가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최근 개 식용 수요가 급격히 떨어지고 있지만, 이에 발맞춘 제도적 대책이 미비해 ‘개 식용 종식’까지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이날 오후 1시쯤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개 식용 산업의 실체와 문제점을 알리는 집회를 열고 시민들에게 개를 먹는 행위를 멈출 것과 정부에 개 식용 금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전국 최대 규모인 경기 성남 태평동 개 도살장의 영구 철거와 지난 1일 부산 구포 개 시장의 폐업은 개 식용 산업의 주요 거점들이 붕괴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며 “특히 구포시장 철거의 경우 개 도살뿐만 아니라 지육 판매까지 금지한 완전 폐업 모델로 최근 급격히 떨어지고 있는 개 식용 수요를 대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들 단체에 따르면 아직 전국 각지의 개 시장에서 연간 100만 마리 이상의 개들이 무단 도살돼 유통되고 있다. 이들은 “개를 식용으로 다루는 습속이 여전히 우리 사회 일부에 잔존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의식적인 실천과 제도적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개 식용 종식은 늘 같은 자리를 맴돌 것으로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국내 주요 개 시장과 개 도살장을 대상으로 한 개 식용 종식 활동 모습과 성과 등이 영상으로 상영됐다. 이들 단체는 “뚜렷한 대책 없이 여전히 방조 된 개 식용 산업에서 나타나는 동물 학대 실상을 알림으로써 잘못된 동물 희생을 막고자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직접 무대에 올라 개 도살과 개 식용 철폐를 위한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정부의 불법 개 도살장에 대한 엄단과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방침을 촉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거리행진을 펼치기도 했다. 지난해 8월 청와대는 40여만명의 국민이 참여한 ‘개·고양이의 도살과 식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대해 “축산법상 가축의 정의에서 개를 제외하도록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들 단체는 “1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약속된 규정 정비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청와대는 약속을 이행하고 개 식용 산업 종식을 위한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초복 당일인 오는 12일에는 전국 3대 개 시장 중 한 곳인 대구 칠성시장에서 개 식용 산업의 불법성을 알리는 2차 집회를 열고, 칠성 개 시장의 폐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방침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