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DMZ 오울렛 초소서 "북미 정상회담 이 엄청난 차이 생겨"

입력 : 2019-06-30 15:37:08 수정 : 2019-06-30 16:0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앞줄 가운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해 오울렛 초소(OP)에서 북측을 바라보면서 대화하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2시45분쯤 비무장지대(DMZ) 내 최북단 경계 초소(OP)인 오울렛 초소를 함께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에서 북·미 관계에 대해 ”정상회담 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1시39분쯤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에 따른 공동 기자회견 일정을 마친 뒤 각각 전용 헬기 편으로 DMZ를 향해 출발했다.

 

청와대에서 출발한 문 대통령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서울 용산 미군 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

 

이후 약 55분쯤 지나 오울렛 초소에 모습을 드러낸 두 정상은 함께 북측 땅을 바라봤다.

 

한국과 미국 양 정상이 동시에 DMZ 땅을 밟은 것은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지역을 바라보면서 “(군인들에게 DMZ가) 매우 매우 위험한 곳”이라며 “우리의 첫 번째 (북미) 정상회담 이후 모든 위험이 사라졌다(After our first summit, all the danger went away)”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DMZ에 (이전과 비교해) 엄청난 차이(a tremendous difference)”가 생겼다고 평가했다.

 

오울렛 초소는 캠프 보니파스 북쪽에 있는 최북단 초소로 북한과 경계인 군사분계선(MDL·Military Demarcation Line)에서 불과 25m 떨어진 곳이다.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지키다 전사한 고(故) 조지프 오울렛 일병의 이름을 딴 초소다.

 

오울렛 일병은 전쟁 초기 낙동강 방어선인 영산지구 전투에서 전사했으며, 사후 미국 대통령과 의회 명의로 수여하는 명예훈장(Medal of honor)가 수여됐다.

 

역대 미국 대통령이 DMZ를 찾으면 주로 이 초소를 방문했다.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모두 찾았었다.

 

2012년 3월25일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방문할 당시 방탄유리가 새로 설치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2017년 11월 첫 방한 당시 헬기를 타고 이곳을 방문하려 했다. 그러나 기상 악화로 발길을 돌린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상 북미 정상의 회동 시간은 오후 3시30분 안팎이 될 가능성이 높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날 장소는 아직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