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달창’ 발언 나경원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

입력 : 2019-06-20 14:34:20 수정 : 2019-06-20 17:1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었던 ‘달창’ 발언과 관련해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고 해명했다.

 

‘달창’은 스스로를 ‘달빛기사단’이라 칭하는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극우성향 사이트에서 ‘달빛창녀단’이라고 부르는 명칭의 줄임말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최근 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보수우파를 겨냥한 의도된 발언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일부는 잘못된 발언이 있다는 부분을 인정하겠다”면서도 “도저히 왜 과격한 발언인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문빠’나 ‘달창’이 기사에 담겨있어 썼다고 해명했다.

 

그는 “‘문빠’하니까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며 “나쁜 단어의 축약인 것을 알았다면 제가 쓰겠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제가 너무 깜짝 놀라서 바로 ‘아니다’, ‘정확한 뜻을 모르고 썼다’고 사과했는데도 더불어민주당과 소위 좌파 언론들 너무하더라”며 “계속 보도하면서 기사 다 쓰고 나서 민주당이 가서 시위하고 시·도당별로 위원회가 성명 내고 하는 것이 다 끝나니까 기삿거리가 없으니 사설로 계속 쓰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발언뿐만 아니라 지금 한국당 발언을 막말 프레임으로 계속 몰아가고 있다”며 “물론 우리가 다소 잘못한 것이 있고 앞으로 조심해야 하는데, 야당 입을 막는 프레임 아닌가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나아가 “사실 막말로 하면 원조가 민주당 아닌가”라며 ”민주당은 야당 할 때 그냥 욕설을 했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대구에서 열린 당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면서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 물어봤더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