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첨단기술로 고령화·일손 부족 극복 … 日은 지금 ‘AI 유신’ 중 [세계는 지금]

관련이슈 세계는 지금

입력 : 2019-06-22 15:00:00 수정 : 2019-06-22 11:35: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사·의료·산업현장 등 전방위 활용 / 키에 맞춰 가구 높낮이 자동조절 등 / 편리한 일상 돕는 ‘AI 퍼니처’ 연구 / 로봇기술 활용 노인도 일할 수 있게 / 라인, AI로 개인 신용스코어 산출 / IT 지식 갖춘 전문인력 확보는 과제 / 日 정부 ‘AI 인재’ 25만명 양성 추진

 

45세 ‘전업주부(專業主夫)’인 다나카(田中)씨. 일본 도쿄 근교에서 동갑 아내, 80세 장인, 10세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매일 오전 기상하면 화장실에 들어가 가족 신장에 맞춰 높이가 저절로 조정되는 세면대에서 세수를 한 뒤 아침을 준비하러 부엌으로 향한다. 전날 저녁 설거지를 한 아내의 키 175㎝에 맞춰 있던 싱크대는 신장 165㎝인 자신이 가까이 오는 것을 인식하자 높이를 스스로 낮춘다. 식사 후 아내는 자동제어 전철로 출근하고, 초등학생 아들은 자동운전 초소형 전기자동차(EV)에 앉아 등교한다. 이어 10년 전 교통사고로 양다리가 불편한 장인이 파워드 슈트(Powered Suit)를 하체에 착용하고 뒷산에 오르기 위해 출발하면 스마트 세탁기에 밀린 빨래를 넣는다….

 

인공지능(AI) 덕분에 열리고 있는 새로운 세상의 가상 스토리다. 2016년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바둑 대국은 보통사람도 AI의 위력을 느끼게 된 계기였다. 현재 일본에서는 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로봇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급속한 고령화와 소자화(少子化) 현상, 극심한 일손 부족 등 일본이 직면한 사회경제적 위기를 뛰어넘으려는 ‘AI 유신(維新)’이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 13일 오사카(大阪) 주오(中央)구 미나미센바(南船場)의 주식회사 I&C. 2008년 설립된 이 가구회사는 2013년부터 부엌, 화장실, 침실에 있는 가구의 높이, 배치 등을 전동방식으로 바꿀 수 있는 로보틱스디자인퍼니처(Robotics Design Furniture)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 손가락으로 스위치를 눌러 높이나 형태를 조정하는 방식에서 확대해 AI 퍼니처 개발을 모색하고 있다.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신장에 따른 최적의 가구 높이를 산출한 뒤 안면온도인식시스템으로 사람의 키를 포착해 높낮이를 스스로 바꾸는 방식이라고 한다. 어른과 어린이로 구성된 가정이나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이 있는 집에서 활용될 수 있다. 사다 유키오(佐田幸夫) 대표이사는 “건강한 사람에게 1, 2㎝ 차이는 아무것도 아니지만 손이 불편한 분에게는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인간의) 건강한 생활, 긍정적인 삶에 이바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I에 의해 날씨, 온도, 습도에 따라 실내 환기와 조명은 물론 가구가 사람에 맞춰 살아 움직이듯 조정되는 스마트 하우스 시대가 성큼 다가온 것이다.

로보틱스디자인퍼니처(Robotics Design Furniture)를 개발·판매하는 주식회사 I&C 사다 유키오 대표이사가 13일 사람의 키에 따라 높낮이가 저절로 조정되는 전동 세면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나라(奈良)현 나라시의 ATOUN(아토운)은 로봇기술을 이용한 파워드 웨어(Powered Wear)를 개발한다. 이 회사는 작업자가 가방을 메듯이 착용한 뒤 물건을 들거나 옮길 때 허리 부담을 최대 40% 경감하는 아토운 모델와이(ATOUN MODEL Y)라는 제품으로 지난해 제8회 일본로봇상을 수상했다. 몸무게 40㎏대의 여성이 20㎏의 맥주 한 박스를 드는 데 처음에는 낑낑거렸으나 로봇을 착용한 뒤에는 가볍게 들어 올렸다. 이 로봇은 현재 일본항공(JAL) 등에 400여대가 판매됐으며 물류, 제조, 농업, 간병 등 분야에 활용 가능성이 크다. 하체에 착용한 뒤 다리의 움직임에 따라 파워를 증강해 움직이는 파워드 웨어는 노인이나 장애인의 족쇄도 풀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 회사는 영화에서처럼 사람이 로봇에 탑승한 뒤 사람의 동작에 따라 증강된 파워로 작업이나 재해구호를 하는 로봇도 개발 중이다. 여기에서도 AI 기술이 활용된다. 로봇에 설치된 카메라로 전방 상황을 인식한 뒤 축적한 데이터를 이용해 장애물을 회피하는 기능이 탑재된다. 후지모토 히로미치(藤本弘道) 사장은 “현장에 보다 효율적인 로봇을 만들기 위해 작업자의 데이터를 축적하며 AI 활용을 진행 중”이라며 “사람이 로봇과 함께 일하며 더욱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사카 다가와(澱)구에 있는 다이헨사(社)는 목적지를 설정하는 것만으로 최대 0.7t의 화물을 싣고 자율주행할 수 있는 AI 반송(搬送)로봇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일본에서는 이밖에 가사, 농업, 건설, 의료, 경비, 통역, 회계감사 등 여러 현장에서 AI 활용이 진행되고 있다. 카메라, 모니터, 알람이 구비된 AI 로봇이 어지러운 집안을 돌아다니며 정돈하거나, 과수 농원에서 날씨, 온도, 습도 등에 맞춰서 물과 비료를 자동으로 분사하는 AI 시스템도 개발됐다.

파워드 웨어(Powered Wear) 로봇을 만들어 지난해 제8회 일본로봇상을 수상한 ATOUN(아토운)의 후지모토 히로미치 사장이 14일 현재 개발 중인 로봇에 탑승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로봇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금융도 마찬가지다. 네이버 자회사인 라인(LINE)은 미즈호파이낸셜그룹 등과 손잡고 신용스코어 사업을 준비 중이다. 이 사업은 라인메신저애플리케이션 사용자의 구매 이력과 같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AI가 신용스코어를 산출해 개인 융자 서비스 등에 활용한다는 내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라인 관계자는 21일 “라인스코어(개인평가)와 라인포켓머니(개인부담보대출)가 올해 안에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쓰비시(三菱)UFJ은행은 지난해 AI를 이용해 15분 만에 주택대출 사전심사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AI는 고시(高試) 분야에서도 두각이다. 올해 객관식인 사법시험에서 1차 시험문제와 해답 사전예측에서 95개 문제 중 57개를 맞혀 60%의 적중률을 보이는 기염을 토했다. 일본 법무성은 1차 시험 커트라인을 만점의 60%로 규정하고 있어 AI 예측대로 준비했으면 거뜬히 관문을 통과할 수 있었다.

 

AI 시대 일본의 가장 큰 고민은 인재 확보다. 각 기업은 AI 인재를 서로 모시기 위해 혈투(血鬪)에 가까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본 정부 조사에 따르면 석사 과정 수료 기준으로 도쿄대, 교토(京都)대, 와세다(早稻田)대 등 11개 주요 대학에서 배출되는 전문 인력은 연 900명에 불과하다. 전국적으로 따져도 2800명 정도다. 경제산업성은 내년 말 기준으로 AI 등 정보기술(IT) 지식을 갖춘 인재가 일본 산업계 전체에서 30만명 부족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AI 인재 25만명 양성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문·이과를 가리지 않고 모든 대학생이 AI 초급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과정을 각 대학이 운영하는 것과 사회인을 위한 전문 과정 설치가 주요 골자다.

 

오사카·나라=글·사진 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