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단독] 윤지오 “그 당시 기억 없었다”…‘거짓 증언’ 정황

김수민 작가 측 지난해 과거사진상조사단 관계자와 윤지오씨 메신저 대화 공개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24 17:23:19      수정 : 2019-04-24 21:22:00

배우 장자연씨 사망 10주기를 즈음해 책 ‘13번째 증언’을 출간하고 여러 매체 인터뷰를 통해 장씨의 성추행·성희롱 피해를 알린 동료배우 윤지오씨 증언에 의구심을 갖게 하는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다.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본명 윤애영)씨. 연합뉴스

윤씨가 지난해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조사단) 관계자와 국내 입국 일정을 조율하던 중 나눈 메신저 대화에서 ‘장자연 사건’ 관련 ‘정확한 날짜나 장소, 상황은 기억 안난다‘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다.

 

24일 세계일보가 김수민 작가 측으로부터 입수한 윤씨와 조사단 관계자 간 메신저 대화 내용 일부 캡처에 따르면 조사단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윤씨 입국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지난번에 김종승이 장자연씨 추행한 건 하고 ○○○ 얼굴 언제 봤는지에 대한 것, 힘드시겠지만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며 “이건 언론에 보도되는 게 아니라 저희가 조사하는 데 꼭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윤씨가 지난해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조사단) 관계자와 국내 입국 일정을 조율하던 중 나눈 메신저 대화 캡처 내용 중 일부. 김수민 작가 제공

이에 윤씨는 “말씀 못 드리는 게 정확한 날짜나 장소 상황 기억이 안난다”고 답했다. 또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 처음부터 조사에 협조했다”며 “그 당시에도 기억이 없었고 이슈가 되고 화제가 된다 해서 제가 없었던 기억을 만들 순 없다”고 말했다.

 

조사단 관계자가 거론한 사실에 대해 윤씨 본인 입으로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한 것이다. ‘그 당시에도 기억이 없었다’는 건 10년 전인 2009년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에 응했을 때를 말하는 걸로 추정된다.

 

김 작가는 “윤씨가 저에게 조사단과 나눈 대화 내용을 모두 캡쳐해서 보내줬다”며 “해당 캡처를 제공받은 건 지난해 10월22일”이라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지난 19일 조사단을 만나 해당 캡처를 포함한 윤씨와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 전문을 제출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