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시는 이런 희생 없도록 하는게 우리들 책무”

입력 : 2019-04-23 20:51:27 수정 : 2019-04-23 20:5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주 아파트 희생자 4인 영결식 / 모친과 딸 모두 잃은 아빠 오열 /환자복 입은 엄마도 눈물 ‘펑펑’ / 조규일 진주시장 등 참석해 애도

경남 진주시 아파트 방화 살인 난동으로 숨진 희생자 4명의 합동 영결식이 23일 진주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방화살인범 안인득(42)이 휘두른 흉기에 숨진 희생자는 황모(74), 김모(64·여), 이모(58·여)씨와 최모(18), 금모(12)양 등 5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황씨 유족은 사정상 지난 21일 먼저 발인했다.

이날 영결식에는 한꺼번에 12살 딸과 어머니를 잃은 유족 금씨가 그동안 꾹꾹 참아왔던 눈물을 펑펑 쏟았다. 참사 당시 중상을 당한 금양의 어머니도 환자복을 입은 채 영결식에 참석해 딸을 가슴에 묻었다. 희생자 유족과 친지들은 영정에 함께 헌화한 후 절하면서 오열했다. 주변에서도 흐느낌이 터져 나왔다.

23일 경남 진주시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희생자 4명의 합동 영결식이 엄수되고 있다. 진주=연합뉴스

조규일 진주시장은 추도사에서 “영령들의 희생이 주는 값진 의미를 가슴 깊이 새겨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남아 있는 우리들의 책무”라고 말했다.

영결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대신해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김창룡 경남지방경찰청장, 아파트 주민 등이 참석해 애도했다. 가족들은 희생자들을 화장하고 각각 마련한 장지에 안장했다.

유족 측은 지난 22일 오후 경남도, 진주시, 경찰, 법무부 범죄피해자지원센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벌여 최종 지원안을 수용했다. 이날 발인은 방화 살인 참사가 발생한 지 6일 만으로 유족 측은 그동안 막판까지 합의에 진통을 겪었던 중상자 치료·생활비 지원 등은 관계부처가 제시한 지원안을 받아들였다.

진주시 등 관련 부처는 유가족, 중상자 등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진주사건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유가족과 중상자의 건의사항이나 요구사항을 신청받아 관계기관에 통보 후 심의를 거쳐 해결해 주기로 약속했다.

이번 참사로 인한 중상자는 4명, 경상자는 3명이며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중상자는 모두 희생자 가족이다. 관련 부처는 또 범죄피해자 보호법에 따른 구조금 지원, 장례비 지원, 유족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성금 모금 활동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새벽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에 사는 방화살인범 안인득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창원=안원준 기자 am33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