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7살 황보라, 7년 사귄 연인 차현우 언급 "결혼을 한다면~"

입력 : 2019-02-18 17:20:08 수정 : 2019-02-18 18:0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차연우(왼쪽 사진·본명 김영훈)과 7년째 열애 중인 배우 황보라(오른쪽 사진)가·"결혼을 한다면 지금 사귀는 남자친구와 하겠다"고 밝혔다.

황보라는 1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어쩌다, 결혼'(감독 박호찬, 박수진)의 언론 시사회 직후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저는 오래 연애를 하고 있다"며 "그 사람에 대해 볼 것, 안 볼 것 다 보고, 신뢰가 있어야 결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 나이가 서른일곱"이라며 "7년째 연애 중인데, 결혼을 한다면 지금 남자친구와 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황보라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연인 차현우에 대한 애정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8월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해 "단 한번도 사랑을 못 느낀 적이 없었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또 "남자친구는 날 딸처럼 생각한다"며 "항상 걱정해주고 아껴준다"고 말해 듣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같은해 종영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종영 인터뷰에서도 "예전엔 결혼 생각이 없다고 했는데 이젠 확신이 든다"며 "기왕 오래 만났고, 믿음이 있는 이 사람과 해야겠다는 확신이 든다"고 당당히 밝혔다.


황보라(사진)가 출연한 영화 '어쩌다, 결혼'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그는 극중 해주(고성희 ㅜㄴ)의 가짜 결혼을 도와주는 친구 송미연을 맡았다. 

앞서 차현우와 황보라는 2014년 열애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둘은 당시 같은 소속사에서 일했는데, 한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두 사람이 교제한 것이 맞다"며 "서로 예쁘게 좋은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차현우는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의 친동생이기도 하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tvN 캡처, 한윤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