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우병우 출석 철벽방어 한국당, 조국 나오라니· 정권 흔들려는 의도"

입력 : 2018-12-24 09:38:14 수정 : 2018-12-24 09:3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24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을 요구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최순실 게이트 때 '우병우 민정수석이 나와서 발언할 수 없다'고 한 자유한국당이 책임정도 따지기 위해서 나오라고 한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받아쳤다. 

논란의 대상인 특감반 민간인 사찰에 대해선 '불법적인 수단· 반복적·  윗선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사찰 조건에 하나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방어막을 펼쳤다.

◆ 가상화폐투자 정보 수집, '블록체인협회 회장직 권유'설...모두 거짓

우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전화인터뷰에서 전 특감반원 김태우씨의 사찰목록에 자신과 고용진 의원의 가상화폐투자정보 수집이 들어있다라는 주장에 대해 "투자 정보를 알아봤다는 게 아니라 블록체인협회 회장을 직접 만나서 회장을 맡으라고 권유했다라는 내용이었다"면서 "진대제 회장을 아예 만난 적도 없다"고 어이없어 했다.

그러면서 "네에 떠도는 소문 정도를 모아서 첩보를 올리는 걸 가지고 사찰이라고 하진 않는다"고 지적했다.

◆ 사찰이라면 불법적 수단, 반복적, 위선 지시 3가지 갖춰야

우 의원은 "사찰의 조건은 불법적 수단 동원, 반복적, 윗선의 지시를 받는 것"이라면서 "누구 만나보니 우상호에 대해서 이렇게 이렇게 얘기하더라 한 번 정도 전달한 건 사찰이라고 하진 않는다"고 했다.

또 "민간인을 조사하면 안 되는 기무사나 국정원이 민간인을 권력의 반대자들 혹은 사회적으로 이슈를 제기한 사람들을 감시"할 때 민간인 사찰 논란이 있었다며 이번 건은 성질이 다르다고 했다.

즉 "청와대 특감반이 고위공직자 비리 조사를 할 때, 고위공직자 비리와 관련된 사람들이 대부분 민간인이지 민간인 아닌 사람이 어디 있는가"면서 "정보의 수집목적이 고위공직자 비리를 감시하거나 청와대 친인척과 관련됐거나 또는 권력 핵심인사들 청와대 내부 인사들이 관련된 것이라고 의심되어서 여러 첩보를 수집했거나 그것을 조사한 거면 그건 문제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조국 사퇴요구는 정치공세, 한국당 우병우 방어 잊었나

우 의원은 야당이 조국 수석 사퇴를 요구하는 것을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본다"고 일축했다.

우 의원은 "조국 수석 관련된 의혹이 하나라도 있으면 그렇게 제기할 수 있고, 조국 수석이 특감반의 기강 문제를 가지고 책임을 묻는 것은 있을 수 있다"라고 했다. 이번 사안은 그 것과 전혀 다르다는 뜻이다.

우 의원은 야당이 조국 수석의 국회 운영위 출석을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최순실 게이트 때 그렇게 우병우 씨가 직접 관련돼 있는 여러 사안이 있을 적에도 민정수석이 나와서 발언할 수 없다고 한 자유한국당이 이제는 지휘관으로서 책임정도 따지기 위해서 나오라고 한다,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선을 그었다.  

우 의원은 이어 "원래 민정수석은 본인이 직접 관련된 사안이 아니면 특정사건에 대한 외부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운영위에 참석하지 않은 것이 관례였다"라는 점도 덧붙였다.

우 의원은 "이 분을 부르자고 하는 건 정치공세를 키워서 조금 정권을 흔들어보려는 의도인 것 같아 바람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