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태양 양심선언 아닌 폭로전? 정대현·정우람·김택형 "사실무근" 반박

입력 : 2018-12-10 13:48:11 수정 : 2018-12-10 14:4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승부조작 혐의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왼쪽)과 문우람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승부조작 혐의로 프로야구에서 퇴출된 이태양이 양심선언과 함께 일부 야구 선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승부 조작 조사에 의구심을 표했다.

이태양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잘못으로 인해 억울하게 누명을 쓴 문우람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태양은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로 죄가 없는 문우람에게 누명이 씌워졌다고 주장하는 등 조사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특히 이태양은 선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당시 "브로커가 선수들의 동영상을 보여주며 '이런 선수들도 승부조작을 다한다'고 접근했다"라고 전하며 정대현, 김택형, 정우람 등의 실명을 공개했다.

이태양은 "베팅방 운영자 최 씨가 창원지검에서 조사 받을 때 진술한 바 있고, 문우람 재판 때도 증인으로 와서 이들에 대해 증언했다. 하지만 왜 이 선수들은 조사를 하지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넥센 히어로즈

이러한 실명 폭로에 당시 정대현(사진) 소속이었던 KT 측이 해명에 나섰다. 우선 "지난 2015년 찌라시를 통해 정대현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선수를 불러 조사한 결과 결백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검찰 참고인 조사를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의 정우람(사진)은 스포티비뉴스와의 통화에서 "승부조작이라니, 전혀 사실이 아니다. 승부조작을 하지도 않았을 뿐 아니라 제의조차 받은 적이 없다. 이것은 정말 엄청난 명예 훼손이다. 가만히 있으면 오해를 받을 수 있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SK 와이번스의 김택형(사진)도 매경닷컴을 통해 "사실무근"라며 "지금껏 승부조작과 관련해 어떤 제의도 받은 적이 없다. 의심스런 사람과 외부에서 만난 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태양은 2015년 5~9월 총 4회에 걸쳐 승부조작에 가담하는 대가로 현금 2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2016년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 또한 상벌위원회를 열고 이태양에 영구실격 처분을 내렸다. 이에 불복한 이태양이 한국야구위원회(KBO)를 상대로 낸 영구실격 처분 무효 확인 청구소송을 냈지만, 지난달 법원은 항소심을 기각 1심과 동일하게 원고 패소판결했다.

문우람은 이태양과 브로커에게 먼저 승부 조작을 제안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문우람은 승부조작을 주도한 적 없다며 항소했으나 2심에서 기각됐다. 이후 대법원도 심리 불속행으로 사건을 종결해버렸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