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선정·정가은 "이혼 결정, 후회 없다"

입력 : 2018-12-04 15:10:55 수정 : 2018-12-04 15:1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선정과 정가은이 이혼에 대해 언급한다.
탤런트 이선정(오른쪽 사진)과 정가은(왼쪽 사진)이 이혼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고백한다.

4일 밤 8시30분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8등신 송혜교로 유명했던 정가은과 '남자 셋 여자 셋'의 이선정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한다.

이날 정가은은 과거 에릭의 상대역으로 체코 프라하까지 가서 애니콜 CF를 촬영하고 왔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당시 최고의 스타로 만들어주는 발판이었던 애니콜 CF 출연에 정가은은 큰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고. 허나 최종적으로 불발되었다고 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정가은은 자신을 대신해서 이효리가 에릭의 옆자리를 대신했다고 해 다시 한 번 MC들을 놀라게 했다. 


정가은은 이혼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혼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는 않지만, 다른 환경에서 커야 하는 딸아이가 걱정"이라고 엄마로서의 고민을 털어놓았다고.


또 과거 45일 만에 결혼, 4개월 뒤 초고속 이혼을 해 큰 화제가 됐던 이선정은 오랜만에 방송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수많은 구설수들에 오르내리며 지치고 힘들어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배드민턴 선수 황지만과의 열애로 다시 한 번 검색어에 올랐던 이선정은 스튜디오에서 그와 헤어졌음을 초고속으로 인정해 웃기고도 슬픈 상황을 자아내기도 했다.

정가은, 이선정의 자세한 이야기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