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日, 대일 강경 정운현 총리비서실장에 경계감 [특파원+]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 특파원+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1-07 15:05:03      수정 : 2018-11-07 15:05:03
정운현 실장
일본 측은 지일파로 알려진 이낙연 국무총리가 비서실장에 정운현(사진) 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사무처장을 임명한 것을 경계하고 있다. 일본 측에서는 그동안 대일 강경 자세인 문재인 대통령과 달리 동아일보 도쿄특파원을 지내고 일본 내 인맥이 폭넓은 이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 등 한·일 현안에서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는 분위기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와 관련해 7일 “이 총리는 과거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을 지낸 지일파로 알려졌지만 어떤 (강제징용 문제 해결의) 착지점을 찾고 있는지 불투명하다”며 “5일에는 비서실장에 일본에 엄격한 입장을 취할 인물을 임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임 실장은 언론인 출신으로 (일제 강점기) 일본 정부에 협력했던 인물을 등재한 친일인명사전 편찬한 몸담았었다”며 “4일에는 페이스북에 한국 정부의 대처를 요구한 고노 (다로) 외무상의 발언을 망언이라고 불렀고 박정희 정권 때의 국교정상화과 굴욕 외교라는 지적했다”고 했다.

정 실장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일제 때 조선인을 강제징용한 주체는 일본 정부였는데 보상은 한국 정부가 하라? 일본 고노 외상이 이런 망발을 한 근거는 1965년에 체결된 합일협정”이라며 “당시에도 야당과 다학가에서 굴욕외교라고 반대했지만 박정희는 이를 밀어붙였다. 그의 정치적 야심에 역사청산도 물 건너 가고 수많은 피해자들은 또다시 한숨만 쉬게됐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같은 날 페이스북의 다른 글에서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한·일 대립과 관련해 “정상 간에도 얼굴 붉힐 일은 붉혀야 한다. 강제징용 보상 건으로 한일 정상이 껄끄러울 수밖에 없겠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굽히고 들 일은 아니다”며 “일본은 중국에 대해서는 사죄와 보상을 하면서도 한국에 대해서는 차별 대우를 하고 있다. 대일 굴욕외교는 박정희 시대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굳이 보자면 국제정세에 고립된 쪽은 일본이다”며 “이번에 우리의 자존감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김청중 기자 ck@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