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온수매트까지 뒤통수친다"소비자들 분노… 연간 방사능 피폭 허용치보다 높아

입력 : 2018-11-05 10:29:39 수정 : 2018-11-05 15:4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는 일부 온수 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온수 매트의 라돈 검출 소식이 끊이질 않아 소비자들의 원성이 재가열되고있다.

5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는 일부 온수 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방송에서 한 온수 매트의 라돈 수치가 218 Bq/㎥로 나왔다. 보통 안전기준은 148 Bq/㎥로 적용되고 있다.  

해당 제품을 사용한 주부 A씨는 "3살 된 아이와 함께 라돈이 나오는 온수 매트에서 생활했다"며 "(현재는)비닐로 몇 겹 포장해 창고에 보관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카페를 통해 온수 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한 주부의 게시글

온라인상에서 누리꾼들의 제보도 이어지고 있다. 라돈 검출 제품을 사용한 한 주부는 "온수 매트까지 뒤통수친다. 너무 속상하다"고 하소연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온수 매트를 직접 가지고 나와 라돈 기준치 초과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이날 이 의원은 "라돈 침대에서 연간 9.35밀리시버트(mSv)가 검출된다면 온수 매트는 같은 기간 이보다 더 높은 9.98밀리시버트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RCP)의 연간방사능 피폭 허용치는 성인 남녀 기준으로 1밀리시버트다. 

이 의원이 주장한 수치에 따르면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는 온수 매트를 사용하는 경우 한 마디로 방사능 매트 위에 자는 셈이 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산업부가 나설 수 있는 한도 내에서 적극 참여해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 방송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