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TS 정국, 파리공연 중 실신한 팬 위해 황급히 물병을 건네는 모습 본 전세계 팬들 '감동'

입력 : 2018-10-22 09:08:44 수정 : 2018-10-22 10:24: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 정국이 유럽투어 마지막 날인 지난 2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아코르호텔스 아레나 무대에서 실신한 팬을 위해 보여준 배려심 깊은 조처가 전세계 팬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프랑스 공연에서는 중간에 실신해서 보안요원에 의해 실려 나가는 팬들이 그 어느때보다 많았다. 

무대 위에서 공연 중이던 정국은 기절한 팬을 보안요원이 데리고 나가는 것을 보고 따라가 물병을 건넨 뒤 다시 자기 자리로 뛰어가는 모습이 동영상을 통해 전세계로 퍼져나갔다. 

정국은 본인의 파트를 부르던 중이었음에도 물병을 전해주기 위해 이동한 후 스탠딩 관중석 쪽으로 넘어오다시피 몸을 기울여 물병을 전달해 주었다. 

넓은 시야와 함께 빠른 판단력을 바탕으로 팬들의 안전을 생각한 정국의 일화는 이번 일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윙즈 투어에서도 스탠딩석 관중들이 서로 미는 모습을 인지하고 이를 지양하자는 멘트를 유도한 바 있다. 

정국의 이와 같은 따뜻한 행동에 팬들은 “진심 완벽한 남자다” “시야도 넓고 판단도 빠르고 세심해” “저 얼굴에 저 인성이라니 안 반할 수가 없다” “정국이는 천사”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동했다.

방탄소년단 정국이 파리공연 중 실신한 팬을 보고 황급히 관중석으로 달려가 보안요원에게 물병을 건네는 모습. 사진= 트위터 캡처
한편 지난 9일 발꿈치 부상을 입었던 정국은 20일 마지막 유럽 공연에서 한결 나아진 모습으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본인의 솔로곡 '유포리아'를 부를때 투어 시작후 처음으로 돌출무대까지 걸어나와 정해진 안무가 아닌 본인의 느낌을 살린 동작들로 “투어 기간 중 단연 최고의 유포리아” “안무 없는 버전이 보컬에 귀 기울일 수 있어 오히려 더 좋다” “정국의 유포리아 라이브는 CD 보다 낫다” 등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유포리아는 '가온 차트' 8주차 진입, 빌보드 '버블링 언더핫 5위', 영국 UK 오피셜 싱글즈 주간차트 84위을 기록하는 등 방탄소년단 솔로곡 중 최초와 최고의 기록을 올린 곡이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화관문화훈장'을 받을 예정이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