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엄마 나 왔어' 홍석천 父 "커밍아웃 기사 번복하려고 변호사 찾아가"

입력 : 2018-10-11 21:15:13 수정 : 2018-10-11 21:1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홍석천(첫 번째 사진)이 커밍아웃 했던 때를 회상했다.

11일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는 홍석천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석천은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 18년 전에 커밍아웃하고 4년 정도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옆에 있던 홍석천 어머니는 "그저 네가 그렇게 힘든 걸 몰랐다. 똑똑하고 잘나서 연예인으로 잘나가는 줄만 알았다. 힘든 줄 상상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홍석천은 "엄마가 서울 와서 일주일 정도 같이 있었다. 처음이었다. 엄마는 내가 이상한 결정할까봐 그랬던 것 같다.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밥 밖에 없다고 해줬을 때 짠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홍석천 아버지 역시 "나는 공항 가서 너를 납치했다. 기자들이 깔려 있길래 얼른 가서 데리고 왔다. 변호사도 너 몰래 만났는데, 기사가 나와서 안 된다고 하더라. 보도를 번복시키려 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홍석천은 "이건 나도 몰랐던 이야기"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tvN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