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TS, 이순재와 함께 화관문화훈장 받는다…文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서 의결

입력 : 2018-10-08 16:33:47 수정 : 2018-10-08 17:04: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BTS)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키로 의결했다. 

8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재인 대통령의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안건을 의결했다"고 알렸다.

김 대변인은 "한류를 확산시키는 등 대중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방탄소년단 멤버 7명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에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양국의 우호증진 공로를 인정해 무궁화대훈장, 배우 이순재 씨에겐 콘텐츠·대중문화예술 발전 기여한 공을 높이 사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화관문화훈장은 문화훈장 중 5등급에 해당하는 훈장으로 2008년엔 '원조 한류스타' 배용준, 2010년엔 원로 코미디언 고(故) 백남봉씨가 별세 직후 같은 훈장을 받았다.

국무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외국의 수많은 젊은이가 우리말로 된 가사를 집단으로 부르는 등 한류 확산뿐만 아니라, 한글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훈장을 받을 자격이 있음을 강조했다.

한편 국무회의에서는 경찰의날·소방의날 기념 유공자 등 19개 부문 유공자에 대한 훈장·포장 수여를 결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