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행] 고궁·놀이공원으로 가족 나들이… 한가위를 부탁해

입력 : 2018-09-21 10:00:00 수정 : 2018-09-20 21:0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절을 보내는 방식이 바뀌고 있다.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다녀온 뒤 오랜만에 만난 일가 친척과 남은 연휴를 집에서 보내기보단 나들이를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집에 오래 있어 봤자, “결혼 안 하느냐” “공부는 잘하느냐” “살 좀 빼야겠다” “일은 잘되느냐” 등 툭툭 던지는 친척들의 한마디 한마디에 불편해지기만 한다. 잔소리가 심해지면 싸움으로까지 번진다. 좋은 풍경을 보거나, 재미있는 공연을 즐기는 것이 외려 정신건강에 유익하다. 더구나 이맘때 날씨는 덥지도, 춥지도 않아 바깥 활동을 하기에 최적이다. 연휴를 어떻게 보내야 할지, 어디에 가야 할지 계획을 세워야 한다. 집에서 얼굴 붉히며 지내기보단 분명히 나은 행복한 고민이다. 멀리 여행을 떠날 수도 있지만, 주차장과 다름없는 고속도로에서 버릴 시간을 생각하면 진이 빠진다. 먼 곳보다는 집 근처 나들이가 낫다. 명절이니만큼 고궁, 박물관 등을 찾으면 다양한 우리 전통 프로그램들을 즐길 수 있다. 대부분 무료 개방이다. 아이들이 좋아할 놀이동산에서도 추석을 맞아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


◆무료 개방 고궁들… 신명나는 놀이마당

추석 연휴인 22∼26일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 조선왕릉, 충남 아산 현충사, 충남 금산 칠백의총, 전북 남원 만인의총 등이 무료 개방된다. 평소 인솔자와 함께 둘러봐야 하는 종묘는 연휴 기간에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국립민속박물관
경복궁에서는 26일 조선 임금이 산책하는 모습을 재연한 ‘왕가의 산책’이 진행되고, 덕수궁 정관헌과 즉조당에서는 22일부터 24일까지 대한제국 고종이 외국공사를 만나는 모습을 극으로 꾸민 접견례가 펼쳐진다. 현충사, 칠백의총, 경기도 여주 세종대왕유적관리소에서는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경복궁 경내 국립고궁박물관은 22일 책에 관한 퀴즈를 푼 사람에게 선물을 제공하는 ‘궁(宮), 책(冊), 향(香)’ 행사를 개최한다. 전남 목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4일부터 이틀간 사진전과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창덕궁 후원 관람과 경복궁·창경궁 야간 특별관람은 입장료를 내야 한다.

박물관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한가위 특집 춤판 ‘두드락’을 선보인다. 희극춤, 가면극 등과 같은 전통공연과 함께 K팝과 함께하는 ‘바라 떼춤’, 팝송 선율과 어우러진 승무와 법고춤, 가곡에 맞춰 추는 향발무 등 전통무용과 현대음악이 어우러진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지방 국립박물관 및 전시관(경주·광주·전주·부여·공주·진주·청주·대구·김해·제주·춘천·나주·미륵사지)에서도 전통음식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전통공연, 가족영화 상영 등의 행사가 펼쳐진다. 경복궁 경내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추석맞이 송편 빚기, 매 인형 만들기, 고무신 만들기, 청사초롱 만들기 등 전통문화 체험과 강강술래, 풍물, 꼭두각시놀음 등 전통공연이 진행된다.

한가위 연휴 때 날씨는 덥지도 춥지도 않아 외부 활동을 하기에 최적이다. 오랜만에 만난 일가친척과 집에서 연휴를 보내기보다 나들이 계획을 세워보자. 고궁, 박물관, 한국민속촌 등을 찾으면 다양한 우리 전통 프로그램들을 즐길 수 있다.
한국민속촌 제공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은 추석 연휴 기간 ‘한가위 좋을씨고’를 진행한다. 행사 메인 프로그램 ‘놀부네 풍년잔치’에서는 전통 떡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잔치가 열리는 놀부네 집에서 송편빚기와 떡메치기를 체험할 수 있다. 전통 생일상을 재현한 포토존에서 흥겨운 잔칫집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으며, 한가위와 관련된 퀴즈의 정답을 맞히면 전통 떡이 선물로 주어진다. 한가위 분위기에 어울리는 세시풍속 행사와 민속놀이도 준비돼 있다. 집안의 평화와 풍년을 기원하는 성주고사는 추석을 대표하는 풍습이다. 민속촌 농악단의 흥겨운 장단에 맞춰 진행되는 의식이 끝나고 나면 고사에 사용한 고사떡과 음복주를 나누는 음복행사가 이어진다. 가을시즌 축제 ‘조선동화실록’과 맞물려 다양한 공연도 넘쳐난다. 

에버랜드
◆신나는 놀이동산에서 열리는 이벤트들

에버랜드는 추석을 맞아 사방치기, 뱀사다리 등 바닥놀이부터 세계 각국의 민속놀이까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놀거리를 선보인다. 카니발 광장에서는 돌을 던져 한발 혹은 두발로 숫자를 밟으며 전진하는 ‘사방놀이’, 주사위를 던져 나온 숫자만큼 전진해 마지막 숫자에 먼저 도착하면 승리하는 ‘뱀사다리’ 등 엄마 아빠가 어린 시절 즐겼던 바닥놀이 4종으로 옛 추억을 소환한다. 한국의 ‘투호’, 중국의 ‘쿵주(空竹)’, 필리핀의 ‘티니클링’ 등 세계 각국의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존도 카니발 광장에 함께 마련된다.

에버랜드 동물원에서는 지난 6월에 태어난 아기사자 가족이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아기사자 2마리는 모두 수컷으로 사파리월드에서 엄마 아빠와 함께 사자 가족이 살아가는 모습을 지켜 볼 수 있다. 판다월드, 타이거밸리, 몽키밸리 등 동물원 곳곳에서는 전문 사육사가 동물들의 생태 정보와 숨겨진 이야기를 생생히 들려주는 ‘애니멀 톡’을 진행한다. 한복을 입고 온 관람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동물에게 직접 먹이를 주며 교감할 수 있는 기회를 선물한다.

롯데월드
롯데월드는 파크 전역에서 거리공연과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줄넘기 등 ‘민속놀이 한마당’을 펼친다. 흥 넘치는 한가위 무대 ‘한가위 흥 콘서트’도 마련했다. 24일에는 공연예술가 팝핀현준과 국악인 박애리 부부의 화려한 퍼포먼스 무대가, 25일에는 가수 홍진영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가 기다리고 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는 메인수조 속에 뜬 보름달을 보며 가족이 함께 소원을 빌고, 한복을 입은 다이버의 퍼포먼스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는 23일부터 25일까지 120층 스카이테라스에 설치된 천체망원경으로 한가위 보름달을 관측할 수 있다. 저녁 8시부터 9시까지만 이용 가능하다.

서울랜드 한가위대축제
서울랜드는 가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퓨전 국악 ‘연리지’와 가야금, 아쟁, 장구, 대금, 판소리 국가대표가 모인 ‘코리안 뮤직 앙상블’ 등 전통 국악 공연을 개최한다. 명절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투호, 가족 단체 줄넘기, 세계 민속놀이 등을 즐길 수 있고, 서울랜드 캐릭터들과 추석 기념사진을 남길 수도 있다.

한화 아쿠아플라넷여수
한화 아쿠아플라넷63은 24일 한복 착용 시 종합권을 1만원에 판매한다. 한복 입은 외국인은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아쿠아플라넷 일산은 22일부터 26일까지 한복 입은 어린이(13세 이하) 대상으로 패키지권을 50% 할인한다.명절 연휴기간 아쿠아플라넷63은 대형 윷놀이와 메인수조 한복 피딩쇼를 선보이며, 일산은 대형 윷놀이, 여수는 AR 트릭아이 추억 여수 체험, 투호, 제기차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귀전·강구열 기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