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남 섬 생태계 건강 반증…진도 관매도서 관박쥐 집단 서식 확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8-09-13 03:00:00 수정 : 2018-09-12 15:1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 섬 생태계가 건강하다 것을 의미하듯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가 진도 관매도 동굴에서 관박쥐 서식지를 확인했다.

12일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에 따르면 진도 관매도의 관박쥐 서식지는 사람의 접근이 비교적 어려운 해안 지역의 길이 약 20∼25m 동굴에 관박쥐 30여마리가 동굴 천장과 벽면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가 전남 진도군 관매도에서 관박쥐 서식지를 신규로 확인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 제공

관박쥐는 주로 동굴에서 생활하며 해가 진 뒤 30분 후나 해 뜨기 직전에 먹이 활동을 활발히 한다. 수명이 최대 30년으로 우리나라 박쥐 가운데 가장 장수하는 종으로 알려졌다.

몸길이는 6.3∼82㎝까지 성장하며 코의 주름이 발달하고 코 모양이 말굽 편자를 닮았다. 몸 윗면의 털빛은 어두운 회색빛이 감도는 갈색, 아랫면은 회색빛을 띤 흰색이다. 날개와 귀는 반투명하다.

최대 수백 마리의 곤충을 잡아먹기 때문에 곤충의 개체 수를 조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진도 관매도는 섬 전체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해 있으며 자연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고 경관이 우수해 전국에 18곳 뿐인 ‘국립공원 명품마을’로 지정돼 있다.

송도진 다도해해상서부사무소 해양자원과장은 “관박쥐가 관매도에서 발견된 것은 안정적인 먹이사슬을 유지하며 섬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섬 생태계가 잘 유지되도록 지역 주민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도=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