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김인태 별세, 마지막까지 연기의 끈 놓지 않았던 배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9-12 11:31:20      수정 : 2018-09-12 14:05:21

뇌졸중 투병 중에도 연기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던 원로배우 김인태(사진)가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김인태는 그동안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으로 장기간 투병하다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유족 측은 현재 빈소를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 중이다.

김인태는 서라벌예술대학을 졸업하고 연극무대에 서다가 이후 드라마 '전원일기', '제4공화국', '태조 왕건', '명성황후', '발리에서 생긴 일', '왕꽃 선녀님'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받았다.

2010년 MBC TV '기분좋은 날'에 출연했던 김인태는 전립선암과 뇌졸중 등 나날이 겹치는 악재에도 "제가 한 두 번이라도 더 할 수 있는 연기를 봐주실 수 있는 여유를 가져주셨으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이어 "끝까지 한 번 버텨볼 작정이다. 언젠가 성사가 될 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가까운 시일 내에 몸을 추스를 수 있도록 하겠다. 기다려주십시오"라고 각오를 전했다.

김인태의 아내 백수련은 영화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로 '제46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바 있다. 아들 김수현은 영화 '부당거래' 등에 출연해 배우로 활동 중이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
사진=연합뉴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