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옥중에서 두 번째 추석 맞는 이명박과 박근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8-09-05 08:54:54 수정 : 2018-09-05 08:5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는 서울구치소, 이명박은 서대문형무소와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추석맞이 가을을 이기는 무더위는 없듯 어느덧 찾아온 선선한 바람과 함께 추석 명절도 약 2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은 각각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와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두 번째 추석 연휴를 보낼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보다 먼저 옥중생활을 경험해봤다. 고려대 재학 시절인 1964년 6월 박정희 당시 대통령의 한일 국교정상화 추진에 반대하는 6·3 항쟁을 주도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확정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6개월간 복역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이 그해 추석 연휴(9월 19~21일)를 옥중에서 보냈음은 더 말할 나위 없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에 동생 박지만 EG 회장과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을 접견거부 명단에 올린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번에도 옥중에서 홀로 명절을 보낼 가능성이 높다.

◆추석에도 ‘상차림’은 차이 없어

두 전직 대통령의 ‘상차림’은 명절이라고 해서 평소와 달라지진 않는다.

5일 법무부 교정본부(본부장 최강주)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는 추석 당일인 25일 수용자들한테 떡국과 오이양파무침, 김자반, 배추김치를 아침 식사로 제공한다. 박 전 대통령이 비록 옥중에서나마 뜨끈한 떡국을 먹으며 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동부구치소의 추석 당일 아침메뉴는 배추된장국과 비엔나케첩볶음, 깍두기이다. 다만 전국 교정시설에서 매년 추석 특식으로 송편을 제공하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 역시 이를 맛보며 명절 기분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합동 차례’엔 참석 못 해

교정본부는 매 명절마다 형이 확정된 기결수들이 교정시설에서 합동 차례를 지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지만 두 전직 대통령은 참석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형이 확정되지 않은 미결수가 각자 수용시설에서 공범 간 접촉을 통해 혹시라도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참석이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대신 두 전직 대통령은 교정시설 자체 방송인 ‘보라미방송’을 통해 추석특선영화를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지난해 추석 서울구치소는 아이언맨과 국제시장, 명량 등을 하루에 한 편씩 상영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