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대통령, 9월5일 대북특사 파견…비핵화·남북 정상회담 등 현안 논의

입력 : 2018-08-31 16:59:09 수정 : 2018-08-31 20:17: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5일 평양으로 대북특사단을 보낸다. 대북특사단은 최근 미묘하게 돌아가는 북미문제 등과 함께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문제 등에 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북측 최고위층과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 3월 대북특사단이 김 국무위원장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 위원장, 서훈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9월 5일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31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라핑을 통해 "오늘 오전 10시30분 무렵 우리 쪽은 북쪽에 전통문을 보내 9월5일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고 알렸다.

이어 "전통문을 받은 북쪽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며 대북특사가 성사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북 특사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면서도 누가 갈지, 특사단 규모에 대해선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쪽에서만 (특사 파견을) 생각한 것은 아니며, 남북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 이 문제를 협의했다"며 "이 시점에서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와 관련해 미국가 긴밀한 협의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대북특사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등과 만나 북미문제, 9월 남북정상회담,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 미묘한 현안을 놓고 의견을 주고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한 바 있다. 

당시 특사단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서훈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방남한 데 대한 답방 차원이었다. 

3월 대북특사단은 김 위원장 부부의 환영만찬 등 환대를 받았으며 남북정상회담 토대를 만들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