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현정, 정대선과 옥빛 한복 입고 현대家 제사 참석

입력 : 2018-08-17 13:02:50 수정 : 2018-08-17 13:02: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부인인 고(故) 변중석 여사 11주기 제사에 참석, 오랜맛에 모습을 보였다.

지난 16일 오후 노 전 아나운서는 남편 정대선 현대BS&C 사장과 함께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을 찾았다. 

노 전 아나운서는 흰 저고리에 옅은 옥빛 한복 치마를 입고 등장했다. 단정하게 올림머리를 한 노 전 아나운서는 환한 웃음을 지으며 정몽구 회장 자택으로 들어갔다.

변중석 여사 제사는 2014년까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주영 회장 옛 자택에서 치러졌지만 2015년부터 장남인 정몽구 회장 집으로 옮겼다. 

범 현대가가 집결한 것은 지난 3월 20일 정몽구 회장 자택에서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17주기 제사이후 약 5개월 만이다.

노 전 아나운서는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다가 2006년 정대선 사장과 결혼, 방송계를 떠났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