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만금 한중산업협력단지에 첫 중국기업 투자 “외투 가속화 기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8-08-15 03:00:00 수정 : 2018-08-14 17:4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만금 한중산업협력단지에 중국기업이 처음으로 공장을 설립하기로 해 투자유치에 청신호가 켜졌다.

새만금개발청은 14일 전북 군산 베스트웨스턴 호텔에서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와 ‘고기능성 단백분 제조시설’ 건립에 대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 박태순(왼쪽 두번째)·타오쟈밍(〃네번째) 공동대표가 14일 전북 군산 베스트웨스턴호텔에서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세번째) 등과 ‘고기능성 단백분 제조시설’ 건립에 대한 투자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 제공
행사에는 타오쟈밍·박택순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 공동대표와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 이승복 군산시 부시장, 임우순 농어촌공사 새만금산단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는 중국 톈진바오디농업과기유한공사 한국법인이다. 기업은 새만금 산단1공구 부지 3만3000㎡에 총 340억원을 투자해 식품·사료 첨가제, 화장품·의약품 원료 등에 사용하는 고기능성 단백분 제조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한중산업협력단지에 중국 기업이 투자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체 기업 투자로는 7번째다. 한중산업협력단지는 2015년 10월 새만금 산단 9개 공구(18.5㎢) 중 1공구(1.9㎢)와 2공구(2.6㎢)가 우선 지정돼 있다.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 박태순(왼쪽 두번째)·타오쟈밍(〃네번째) 공동대표가 14일 전북 군산 베스트웨스턴호텔에서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세번째) 등과 ‘고기능성 단백분 제조시설’ 건립에 대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 제공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는 이달 중 곧바로 입주계약 절차를 진행해 오는 11월 공장을 착공, 시험가동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생산에 돌입해 단계적으로 제품 종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전북도와 군산시 등 지자체는 투자기업이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사항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타오쟈밍 내츄럴프로테인스코리아 공동 대표는 “새만금 한중산업협력단지는 기업이 즉시 입주할 수 있는 데다 주변 국가산단과의 연계효과도 우수하고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중국기업으로서는 첫 입주인 만큼 한·중 경제협력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투자가 대중국 전진기지가 될 한중산업협력단지 조성을 가속화 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중국 기업 투자의 촉매제가 되도록 투자 여건을 지속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군산=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