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엄마 아빠는 외계인' 김우리 딸 "아빠 별명은 광이 난다고 해서 광탄소년단"

입력 : 2018-08-05 11:47:16 수정 : 1970-01-01 09:0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의 두 딸이 아빠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엄마 아빠는 외계인'에서는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딸 김예린, 예은이 출연했다.

이날 김예은은 자신의 아빠에 대해 "아빠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많은 별명 중에 광탄소년단이 있다. 광이 난다고 해서 광탄소년단"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예린은 "관심을 받으며 소통하는 관종 같은 느낌이다. 나쁜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이날 김우리(사진)는 샤워 후 욕실 안에서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나에게 SNS란 같이 살지 않는 가족 같다. 같이 살고 있지 않지만 뭔가 주고받는 시그널이 통하는 큰 가족 같은 느낌이다"고 밝혔다.

뉴스팀 Ace3@segye.com
사진=KBS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