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시진핑 초상화에 먹물 뿌린 여성, 정신병원에 강제 수용돼

여성의 아버지는 면회 요구하다 경찰에 구속…"딸을 석방하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8-03 10:13:07      수정 : 2018-08-03 10:13:06
정치구호가 적힌 시진핑(習近平) 초상화 간판에 먹물을 끼얹은 후 구속된 중국 여성이 정신병원에 강제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된 여성의 아버지가 1일 아침 "딸이 이유없이 정신과병원에 수용돼 있다"며 집으로 보내줄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인터넷에 올렸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일 미국 정부계 라디오 방송 RFA를 인용,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아버지는 1일 아침 일찍 성명을 인터넷에 올린 후 딸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방문, 면회를 요구하다 공공안전에 위해를 가한 혐의로 경찰당국에 구속됐다.

상하이(上海)에 거주하는 둥야오충(董瑤瓊)이라는 29세 여성은 지난달 4일 "시진핑의 독재적이고 전제적인 폭정에 반대한다"고 주장하며 시 주석의 사진에 먹물을 끼얹는 모습을 스스로 동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다. 이 영상 투고를 계기로 광둥(廣東) 성 등에서도 유사한 움직임이 확산해 시진핑 체제에 대한 시민의 반감이 표면화했다.

성명을 발표한 이 여성의 아버지는 후난(湖南)성에 사는 탄광노동자 둥젠뱌오(董建彪)다. 성명을 낭독하는 동영상과 사진이 관계자를 통해 트위터와 유튜브에 투고됐다.

성명에 따르면 그의 딸은 상하이에서 구속된 후 지난달 16일 후난성에 있는 정신과병원에 수용됐다. 그의 아내는 상황을 모르는 채 딸의 입원에 동의하는 문서에 서명했다. 아버지가 지난달 22일 병원으로 딸을 만나러 갔으나 병원 측은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면회를 거절했다고 한다.

둥젠바오는 "딸이 정신병자라는 걸 믿을 수 없다"면서 면회와 모든 진료기록 열람을 허용하고 딸을 집으로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병원에 요구했다.

둥야오충은 지난달 4일 오전 상하이 푸둥(浦東) 루자주이(陸家嘴)에 위치한 고층건물인 하이항다샤(海航大廈) 앞에서 시 주석 얼굴이 그려진 '중국몽' 선전표지판에 먹물을 끼얹는 장면을 트위터로 중계했다. 이어 "시진핑 독재 폭정에 반대한다"고 외치고는 자신이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정신적 억압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영상 말미에는 "시진핑, 여기서 나를 잡으러 오기를 기다리겠다"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