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고아성…박성웅 위한 필사의 수사 나선다

입력 : 2018-07-29 15:07:50 수정 : 2018-07-29 15:07: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 고아성이 필사의 수사에 나선다.

케이블채널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측은 29일 살인 용의자로 몰린 강동철(박성웅 분)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현장 조사에 나선 한태주(정경호 분), 윤나영(고아성 분)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종영까지 3회만을 남겨둔 ‘라이프 온 마스’는 강동철이 김경세(김영필 분) 과장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리며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강동철이 사건의 진실을 직접 파헤치기 위해 도주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인성시 서부경찰서 강력 3반의 촘촘한 수사 끝에 강동철이 신뢰하는 선배 신철용(김정팔 분)이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그러나 신철용이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되며 사건은 다시 안개 속으로 빠져들었다.

공개된 사진 속 절박한 눈빛으로 현장을 살펴보는 한태주와 윤나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티끌만 한 단서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자동차 곳곳을 샅샅이 살피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이 묻어난다. 증거품을 꼼꼼히 살펴보는 얼굴에 슬픔과 안타까움이 서려 있어 살인범으로 몰린 강동철의 쉽지 않은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필사적으로 수사에 매달리는 한태주와 윤나영이 과연 사건을 해결할 결정적 증거를 발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오늘(29일) 방송되는 14회에서 강동철을 위기로 몰아넣은 살인 사건의 숨겨진 이면이 밝혀진다. 쫓고 쫓기는 일촉즉발 상황 속에서도 복고 수사팀은 더욱 단단해진 팀플레이로 단서를 하나씩 추격하며 진실에 가까워진다. 안민식(최진호 분) 과장의 등장으로 한태주의 혼란 역시 증폭하며 예측 불가의 전개가 펼쳐진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강동철을 위기로 몰아넣은 살인 사건의 충격적 진실이 드러나며 ‘라이프 온 마스’ 표 심장 쫄깃한 예측 불가 전개의 정점을 맞는다”며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단 3회만을 남겨둔 ‘라이프 온 마스’ 14회는 오늘(29일) 오후 10시20분 OCN에서 방송된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OCN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