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디오스타' 최수종, "유산 경험 많은 아내 위로하려 풍선 불었다"

입력 : 2018-07-28 13:25:27 수정 : 2018-07-28 13:2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수종(왼쪽), 하희라. 사진=SBS'동상이몽2' 캡처

배우 최수종이 아내 하희라에 대한 애틋한 사랑이 묻어나는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5일에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브라보 마이 와이프' 특집으로 꾸며졌다. 대한민국 대표 중년 남편으로 최수종, 이재룡, 이무송, 홍서범이 출연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날 이재룡은 "과거에 (하희라 씨가) 아이를 낳아 병원에 갔는데 최수종 씨가 풍선을 불고 있더라"며 "이벤트 중독이 있는 것 같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최수종은 "(하희라)가 유산 경험이 많았다. 병원에 누워 보니까 다 하얗더라. 혼자 있으면 얼마나 쓸쓸할까 싶어 풍선 불고 편지를 쓴 거다"라며 "(여자들은) 작은 감동, 이야기에 감동하지 큰 것을 해주는 것에 감동하지 않는다"고 아내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자 이재룡은 "수종이 형이 말하면 설교 하는 것 같다"고 말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31년차 배우 최수종은 작년 11월 매형인 가수 조하문 목사의 교회에서 장로로 안수 받아 임직했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