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정미 "노회찬 억울한 죽음 반드시 책임 묻겠다" 정의당장과 국회장으로 나눠 진행

입력 : 2018-07-24 18:06:23 수정 : 2018-07-24 20:5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4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 안민석 의원(왼쪽부터)이 노회찬 의원 빈소가 차려진 신촌 세브란스 병원을 찾아 조화를 받치고 있다. 노 의원 장례식은 당초 정의당장으로 5일간 치르기로 했지만 3일은 정의당장으로 진행하고 나머지 이틀은 국회장으로 승격해 이어가기로 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은 고(故) 노회찬 의원의 장례식을 당초 정의당장으로 5일간 치르기로 했지만, 유족과의 협의 끝에 23∼25일은 정의당장으로, 26∼27일은 국회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24일 알렸다.

전날 빈소를 찾은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장을 허락해주신 가족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국회장으로 엄숙히 영결식을 치르겠다"며 유족 측에 국회장을 제안한 사실을 알렸다.

상임장례위원장인 정의당 이정미 대표(사진)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원통한 죽음에 대한 책임은 반드시 묻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평생을 일하는 사람을 위해 헌신해 온 우리의 벗, 진보정치의 커다란 별을 잃고 말았다"며 "그 슬픔을 이루 말할 수 없고, 너무도 원통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우리는 좌절과 분노 대신, 노회찬 원내대표가 우리에게 당부한 대로 멈추지 말고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 이 슬픔을 이겨내야 한다"며 "이것이 진보정치 선배에 대한 도리이자 당원의 의리를 다하는 길"이라고 당부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