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휴장 두리랜드 대표' 배우 임채무, 18번째 앨범 발매…'99 88 내인생'으로 인기몰이 中

입력 : 2018-07-18 10:26:35 수정 : 2018-07-18 10:5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기파 배우 임채무(사진)가 새 앨범을 발표하고 ‘희망과 도전의 아이콘’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의 18번째 앨범 타이틀곡 ‘99 88 내 인생’을 지난 5월 발매, 성인 가요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과 함께 전국 각지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SBS 일일드라마 ‘해피 시스터즈’ 가 종영된 5월 말부터 본격적인 가수 활동에 나선 임채무는 다양한 성인가요 전문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지방 공연 등 직접 팬들을 만나며 중독성 강한 신곡 ‘99 88 내 인생’을 들려주고 있다.

‘99 88 내 인생’은 임채무 본인이 직접 작사했다. 15년 전 자신이 운영하는 경기도 장흥유원지내 놀이공원 ‘두리랜드’에 ‘걷는 자는 살고 눕는 자는 죽는다. 99 88 234. 두리랜드 임채무’라며 석판에 새긴 인생의 좌우명을 노랫말로 풀어냈다.

‘99세까지 88하게 네 인생을 살아라’라는 말을 중심으로 희망을 담은 노랫말을 만들었다. 앨범 재킷은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DSKM의 김동신 대표와 상의해 ‘도전’ 의지를 보여줬다.

머리띠를 두르고 ‘이제 시작이다’이라며 공부하는 모습을 담아 ‘지금부터라도 인생을 배우고 공부하자’라는 메시지를 드러냈다.

그래서인지 ‘99 88 내 인생’은 한 번만 들어도 귀에 쏙 들어오는 멜로디와 고개가 끄덕여지는 공감 100% 노랫말로 심상치 않은 인기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어느덧 머리에 흰 눈이 내리고 얼굴엔 주름이 잡혔지만 그 모습 자체도 아름답다’며 ‘99세까지 88하게 멋진 인생을 살자’는 임채무의 진심이 담긴 ‘99 88 내 인생’은 노래교실을 시작으로 인기바람이 일고 있다.

‘내 나이가 어때서’에 이은 중장년층의 애창가요로 떠올라 고속도로 휴게소, 전국 행사장 등에 울려 퍼지고 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