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세 못낸 20대, 숨진지 4개월만에 백골시신으로…명도소송 집행관이 발견

입력 : 2018-07-18 10:22:06 수정 : 2018-07-18 10:5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룸 월세를 내지 못하던 20대 남성이 숨진지 4개월 만에 발견됐다.

18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55분쯤  부산진구에 있는 한 원룸 5층 내부 화장실 바닥에 백골화된 상태로 쓰러져 있던 A씨(24)를 법원집행관 B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명도소송 강제집행을 위해 A씨 원룸을 찾았던 B씨는 잠겨있는 화장실 문을 열었다가  A씨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지난 해 6월 원룸으로 이사온 뒤 10월부터 월세가 밀렸다. 이에 집주인이 집을 비워달라는 명도소송을 진행, 승소판결을 받아 강제 집행을 시도했다.

경찰은 현장에 침입 흔적이 없었던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