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M '서열 1위' 유영진 "어리석고 무지한 행동"이라며 사과…사과문 全文

입력 : 2018-07-18 09:17:46 수정 : 2018-07-18 09:2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나라 연예기획사 서열 1위 SM엔터테인먼트는 SM 서열1위 유영진 이사가 오토바이 번호판을 바꿔 달고 다니다 붙잡힌 일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8일 SM엔터테인먼트는 "어리석고 무지한 행동"이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냈다.

유영진은 환경부 인증을 받지 못한 오스트리아제 고급 오트바이를 타고 싶은 욕심에 기존 오토바이 번호판을 떼다 단 뒤 타고 다니다가 교통사고를 내는 바람에 들통나 공기호 부천 사용 등의 혐의로 불구속 됐다.

1993년 SM에 발을 들인 유영진은 H.O.T., 신화, 보아, 동방신기 앨범 제작에 참여해 최고스타로 만들어 내는 등 SM성장에 일등공신으로 알려져 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유영진 작곡가에게 확인한 결과, 새로 구입한 오토바이 두 대의 인증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존 오토바이 번호판으로 운행하다 접촉사고를 내는 등 관련 법규를 위반하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변명의 여지 없이 본인의 어리석고 무지한 행동을 깊이 사죄하고 반성하며,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성실히 임할 것이며,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매사 철저히 하겠다고 전해왔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