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수현 前 청와대 대변인, '安의 친구'에서 문희상 의장 비서실장으로

입력 : 2018-07-13 17:30:37 수정 : 2018-07-13 17:5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일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뽑힌 문희상 의장(오른쪽)이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임명장을 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 비서실장은 청와대 대변인을 그만두고 충남지사 선거에 나섰으나 정식 출발도 하기 전 안희정 스캔들 등으로 꿈을 접어야 했다. 뉴시스  

문희상 신임 국회의장은 13일 차관급인 의장 비서실장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임명했다.

박 비서실장은 6·13지방선거 때 충남지사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청와대를 떠난 뒤 '안희정의 친구 박수현'임을 내세워 지지기반을 넓이던 중 안희정 성폭력 의혹 사건 여파 등으로 선거를 포기했다.

한편 문 의장은 1급인 정무수석비서관에는 이기우 전 국회의원, 정책수석비서관에는 더불어민주당 윤창환 정책위원회 부의장, 국회 대변인에 이계성 한국일보 논설고문을 각각 임명했다.

조만간 유인태 전 의원을 장관급인 국회 사무총장으로 선임하기 위해 각 교섭단체 대표들과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국회 사무총장은 본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