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JTBC '뉴스룸' 걸리면 반드시 사망하는 크로이츠펠트 야코프병의 공포 조명…치료법 없어

입력 : 2018-07-10 20:46:39 수정 : 2018-07-10 20:53: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 JTBC '뉴스룸'이 크로이츠펠트 야코프병에(CJD)에 걸린 환자 가족의 사연을 보도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 병을 두고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크로이츠펠트 아코프병은 '인간 광우병'으로 불리는 퇴행성 신경 질환이다.

의료계에서는 원인균과 자기 복제 및 전염의 경로 등이 색다르기 때문에 현재까지 그 기전이 잘 규명되어 있지 않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 병명은 1920년대 독일 의사로 처음 이를 기술한 한스 게르하르트 크로이츠펠트와 알폰스 마리아 야코프의 이름을 따 붙여졌다.

환자들은 흔히 50~75세의 연령층에 많으며, 전형적인 임상 특징은 급속히 진행되는 노인성 치매와 비슷하다.

이런 만큼 크로이츠펠트 야코프병은 아직 마땅한 치료법도 없어 일단 걸리면 반드시 사망하는 무서운 병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팀 Ace3@segye.com
사진=JTBC '뉴스룸'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