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꽃할배 리턴즈' 이서진, '배려왕'으로 거듭나 "백일섭 선생님 이해해"

입력 : 2018-06-29 23:22:47 수정 : 2018-06-29 23:34: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짐꾼' 이서진이 '꽃할배'들과의 여행을 통해 배려왕으로 거듭났다.

29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 리턴즈'에서는 배우 백일섭의 '마이 웨이'가 그려졌다.

이날 숙소를 찾아가는 중 백일섭은 평소 아픈 다리 때문에 뒤쳐졌다. 이에 박근형과 김용건에 짐을 대신 끌어주겠다고 했지만 백일섭은 "내가 나를 시험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하며 열심히 걸어갔다.

백일섭의 의중을 눈치 챈 할배들은 먼저 앞서 갔다. 할배 넷을 먼저 숙소에 모셔드린 이서진은 백일섭이 걱정 돼 다시 오던 길을 되돌아갔다.

백일섭은 이미 근처 카페에서 콜라를 마시며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나름의 방식대로 여행을 즐기며, 남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에서 '마이 웨이'를 하고 있었다.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서진은 "옛날에는 선생님이 너무 못 걸으시고 쳐져서 좀 피해가 간다고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나이가 들다보면 속도에 차이가 생기기도 하고, 다들 그걸 안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서진은 백일섭에게 "천천히 와도 된다"며 숙소에 오는 길을 다시 한 번 알려줬고, 백일섭은 콜라를 마신 뒤 스스로 숙소에 도착해 할배들에 합류했다.

뉴스팀 ace2@segye.com
사진=tvN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