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더콜' 휘성, 부친상 심경 고백 "다 회복되지 않았지만 댓글보고 힘 냈다"

입력 : 2018-06-29 22:11:55 수정 : 2018-06-29 22:11: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휘성이 부친상을 당한 심경에 대해 밝혔다.

29일 Mnet '더콜'에서는 20년지기 친구 휘성과 환희의 'MoonNight Blues' 콜라보 무대가 펼쳐졌다.

무대에 앞서 휘성의 스튜디오를 찾은 환희는 "잠을 못 잔 것 같다"고 말을 걸었다.

이에 휘성은 "(부친상 이후) 아직 회복되지 않았다. 많이 슬프다"고 말했다.

이어 "억지로 억지로 되게 밝게 지내다 보니까 이제는 무대를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휘성은 또 "댓글을 많이 보는 편인데, 사람들이 나를 많이 찾더라"라면서 "비통해하고 슬픔에 빠질 것이 아니라 평소에 하던 음악을 하자고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휘성의 아버지는 지난달 26일 별세했다.

뉴스팀 ace2@segye.com
사진=Mnet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