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언론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앞둔 한국은 부질없는 희망 갖고 있다"

입력 : 2018-06-26 18:17:15 수정 : 2018-06-26 19:25: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패배 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로스토프=AP뉴시스.

독일과 최종전을 앞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16강 가능성은 없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한국이 독일을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은 부질 없다는 게 해당 언론의 분석이다.

오는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대표팀은 독일을 상대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FIFA 랭킹 1위인 독일을 상대로 2골 이상으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위한 경우의 수가 생긴다.

설령 독일을 이기더라도, 멕시코가 스웨덴과 비기거나 패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

일본의 스포츠나비는 한국-독일전을 전망하면서 "한국은 2패로 16강에 자력으로 진출할 기회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말의 가능성은 한국과 독일, 스웨덴이 승점 3점으로 나란히 동률이 되는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 한국은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데, 앞서 2경기를 보면 한국이 독일을 꺾는 것은 가망없는 희망이라는 걸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독일의 볼 점유율이 높을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한국은 수비에서 실수가 없어야 하며 세트 플레이도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축으로 한 카운터어택으로 기적을 바랄 것이다"고 덧붙였다.

디펜딩 월드컵 챔피언 독일은 반드시 한국을 꺾어야 16강을 확정 지을 수 있으며, 스웨덴이 멕시코에 이길 가능성을 대비해 골득실까지 고려해야 한다. 이에 결승전과 같은 심정으로 한국전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25일 훈련 후 기자회견에 나선 대표팀의 문선민(인천)과 주세종(아산무궁화)은 "독일 수비 뒷공간이 비는 부분을 노려 스피드가 빠른 선수들로 역습을 노려야 할 것 같다"고 입을 모아 대책을 설명했다.

뉴스팀 Ace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