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지방선거 ‘문자폭탄’ 불만, 대선보다 4배 껑충 왜?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6-25 11:04:30      수정 : 2018-06-25 10:51:19
6·13 지방선거에서 선거문자로 인한 개인정보침해 상담 건수가 총선과 대선 때보다 4배 이상 급증했다.

25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118사이버민원센터에 따르면 이번 지방 선거 기간(2018년4월1일~6월12일) 동안의 개인정보 침해 상담건수는 2016년 총선(4259건)과 2017년 대선(6178건)에 비해 급증한 2만1216건이 접수됐다.

상담 유형별로는 △개인정보수집 출처 미고지(6981건·32.9%) △지속적인 문자 수신(5569건·26.2%) △수신거부 불응 또는 회피(4876건·23.0%) 순으로 나타났다.

KISA는 국민이 사전 동의 없이 선거홍보 문자가 수신되는 상황을 명백한 개인정보 침해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선거문자 관련 민원 급증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 국민의 개인정보보호와 활용에 대한 관심과 요구 수준은 매우 높아져 있다”며 “인터넷진흥원은 이에 부합하는 정책 개발 및 지원을 통해 정보주체의 권리를 실질적으로 보장하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KISA는 개인정보와 불법스팸, 해킹바이러스 등 인터넷상에서 국민이 느끼는 불편과 고충을 상담하고 해결하기 위해 118사이버민원센터(전국 어디서나 국번없이 ☏118 상담전화)를 24시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이천종 기자 skylee@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