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변호사들 '사건 변론'을 넘어 '공익활동'에 눈뜨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30 03:00:00      수정 : 2018-05-29 15:49:12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이찬희)는 30일 오후 2시 서초동 변호사회관 지하 1층 대회의실에서 ‘변호사 공익활동 활성화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변호사회는 지난 2016년 4월 ‘프로보노지원센터’를 개소한 이래 소속 회원 변호사들의 프로보노(공익) 활동 지원 및 프로보노 활동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프로보노지원센터는 변호사들과 공익시민단체 등이 보다 효율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각 영역별 프로보노 라운드 테이블, 연사 초청 프로보노 포럼, 공익·인권 분야 전문가 초청 세미나 및 워크숍, 강연회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해왔다. 또 각종 법률지원 매뉴얼 제작, 공익·인권 분야 연구활동 지원, 사랑나눔 봉사활동, 프로보노 온라인 중개활동 등을 전개해왔다.

프로보노지원센터 개소 2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1세션은 ‘변호사 공익활동 활성화 방안’을, 2세션은 ‘로펌 프로보노 활동의 활성화 방안’을, 3세션은 ‘시니어 프로보노 활동의 활성화 방안’을 각각 다룬다.

서울변호사회 정영훈 인권이사가 심포지엄 좌장을, 서울변호사회 신고운 사무차장이 사회를 각각 맡는다. 1세션 발제는 서울변호사회 프로보노지원센터 염형국 센터장이, 토론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송상교 변호사와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박경신 교수가 각각 담당한다. 2세션 발제는 재단법인 동천 이희숙 변호사가, 토론은 사단법인 두루 강정은 변호사와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 박중원 변호사가 각각 담당한다. 3세션 발제는 시니어 프로보노지원단 김한 변호사가, 토론은 법무법인 태평양 강용현 변호사와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 황윤주 실장이 각각 담당한다.

서울변호사회 관계자는 “심포지엄을 계기로 변호사 공익활동의 르네상스를 만들어내기 위한 적극적이고 활발한 토론이 이뤄질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형태의 변호사 공익활동 모델을 발굴하고, 더 넓은 영역의 공익활동이 가능할 수 있는 인적·물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