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차 남북정상회담 엇갈린 반응…민주 "환영" 한국 "깜짝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18-05-26 21:56:32 수정 : 2018-05-26 22:5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환영했으며, 자유한국당은 ‘깜짝쇼’라고 비판했다.

청와대가 이날 오후 통일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 소식을 밝히자 민주당 박범계 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놀랍고도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번 제 2차 남북정상회담은 양 정상 간에 상당한 신뢰가 바탕이 되어 이뤄진 것으로 평가한다”며 “내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하신다고 하니 온 국민과 함께 큰 기대를 갖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2차 남북정상회담은 결과에 따라서는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여부 및 성공 가능성에도 상당히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자유한국당은 “투명하지 못한 깜짝쇼 식의 정상회담”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정태옥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를 고려할 때 문 대통령의 노력을 마냥 비판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정상회담을 국민에게 사전에 알리지도 않고 갑작스럽게 깜짝쇼로 진행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와 북핵폐기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던 주요 이유 중 하나로 문 대통령의 중재가 투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또다시 동맹과 충분한 협의도 없이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한 것도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이 27일 직접 관련 발표를 한 뒤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이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대화를 통해 이뤄질 수 있다는 국민의 바람이 너무 순진한 바람이 아니기를 기대할 뿐”이라고 말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