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미경제연구소장에 스티븐스 前 주한 美대사

입력 : 2018-05-25 03:00:00 수정 : 2018-05-24 21:1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캐슬린 스티븐스(65·사진) 전 주한 미국대사가 미국 워싱턴 소재 한·미관계 전문 싱크탱크인 한미경제연구소(KEI) 차기 소장으로 확정됐다. KEI는 23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이사회가 스티븐스 전 대사를 차기 소장에 임명하는 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공식 취임은 오는 9월1일이다.

스티븐스 내정자는 대표적인 친한파 인사이다. ‘심은경’이라는 한국 이름도 자주 사용한다. 한국과 첫 인연은 지난 1975년 평화봉사단원으로 충남 지역에 2년간 파견돼 예산중학교에서 영어교사로 지내면서 맺었다. 외교관이 된 지 2년 만인 1980년 한국에 돌아와 주한대사관과 영사관 등에서 근무했다. 2008년 주한 대사에 임명돼 3년 동안 재임했다. 국무부 사상 첫 여성 주한 대사이면서 한국어를 비교적 능숙하게 구사했던 대사로 기억되고 있다.

스티븐스 내정자는 “한·미 관계에 중요한 시기”라며 “KEI에 합류해 한국의 미래와 양국 관계에 중요한 문제들에 관한 이해, 협력을 심화하도록 모든 일을 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