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델 출신 배우 김민승, 45세로 사망

입력 : 2018-05-23 20:15:22 수정 : 2018-05-23 21:2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델 출신 배우 김민승이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

지난 22일 오전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이 엄수됐다. 그의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갑작스러운 부고에 김민승의 지인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 지인은 "민승아 나중에 다시 만나자"면서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고 적었다.

한편 김민승은 1994년 모델로 데뷔한 후 연기자로 전향하며 다수의 연극과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2011년 영화 ‘평양성’에서 남견(류승룡)을 묵묵하게 보좌하는 역으로 주목 받기도 했다.

이후 영화 '통증' '톱스타' 등을 통해 입지를 다졌다. 2015년 영화 '미션: 톱스타를 훔쳐라'가 고인의 유작이 됐다.

뉴스팀 ace2@segye.com
사진=김민승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