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비서 폭언 논란에 "제대로 교육하지 못 한 제 불찰…해당 비서 사직서 제출"

입력 : 2018-05-21 23:36:22 수정 : 2018-05-21 23:36: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비서관의 폭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1일 오후 나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소속 비서관이 폭언 논란에 휘말린 것과 관련해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금일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도 알렸다.

한편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에 따르면 나 의원실 소속 비서관 A씨는 모 중학교 학생과 언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욕설은 물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뉴스팀 ace2@segye.com
사진=나경원 페이스북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