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시민 눈물 "1987년 6월, 상상 못 한 일이 일어났다"

입력 : 2018-05-18 13:35:57 수정 : 2018-05-18 13:3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시민(사진) 작가가 '박종철 열사'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18일 저녁 6시30분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의 첫 번째 코너 '띵작 매치'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 영화 '1987'과 '택시운전사'를 소개한다.

6·10항쟁을 다룬 영화 '1987'에는 1987년 경찰의 고문으로 사망한 고(故) 박종철 열사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꽃다운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박종철 열사의 상황을 기억하며 회상했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또 유시민 작가는 "상상도 못 했다. 그날의 시위가 그렇게 되리라곤"이라고 말문을 열며, '6월 민주항쟁' 당시 겼었던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1987년 6월 10일 오후 6시에 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가 예정돼 있었는데 당일, 오후 5시 40분 즈음 되자 현장의 분위기가 묘하게 변했다. 시청 뒷골목까지 시민들이 꽉 차 있었지만 모두 침묵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이어 "6시를 기점으로 거리의 차들이 경적을 울리며 라이트를 켰고, 이에 집회를 기다리던 사람들이 시청 앞 거리와 광장으로 확 쏟아져 나왔다"며 극적이었던 당시의 현장 상황을 들려주었다.

또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석했던 '6.26 평화대행진' 당시를 기억하며 "역사에는 잊히는 것도, 생략된 것도 없다"는 말로 출연진을 깊은 생각에 빠지게 했다.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은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의 시발점이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JTBC '방구석1열'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