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경필 지사 "'형수 욕설' 이재명 공직 후보로 인정 않겠다"

입력 : 2018-05-13 15:39:42 수정 : 2018-05-13 16:1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서는 남경필 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를 비판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캠프 제공.

내달 열리는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에 도전하는 남경필 현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거론하며 후보를 교체해달라고 요구했다.

남 지사는 13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아무 거리낌 없이 뱉어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간부터 이 전 시장을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겠다”며 “더 이상은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라면 후보 교체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 지사는 또 “이 전 시장의 음성 파일을 이틀 전에 들었다”며 “귀를 의심하면서 끝까지 듣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상식 이하의 인격으로 이 전 시장은 지난 8년 동안 100만 도시를 책임졌고 대통령 선거에도 나섰다”며 “이제는 경기지사에 도전한다”고 비판했다.

음성 파일 공개를 두고 남 지사는 고민 중이라면서 “이틀 전 저에게 음성파일 4개가 전달됐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파일을 들어보라는 이야기는 있었는데 들어보니 말로 듣던 것과 너무 달랐다”며 “선거 유세 때 파일을 틀어야 할지는 당에서 논의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