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490억 규모 '재난·치안 드론' 개발한다

입력 : 2018-04-29 12:57:05 수정 : 2018-04-29 13:0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오는 2021년까지 490억원을 투입해 '재난·치안용 드론' 2800대를 개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경찰청, 해양경찰청은 '2018년도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구축 및 운용 사업추진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재난·치안용 드론'이 보급되면 소방관·경찰관들이 사건이나 사고 현장에 도착하기 전 상황 파악을 끝낼 수 있어 신속한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위험한 지역에 사람 대신 투입되어 소방관과 경찰관들의 안전도 확보할 거로 보고 있다.

화재가 발생하면 드론이 먼저 날아가 현장상황을 촬영해 상황실로 전송한다.
이렇게 되면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이 상황을 파악하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고 바로 진화작업에 나설 수 있다.

또 불법조업을 막고 선박사고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개발된 드론은 탐조등과 스피커가 장착되어 조업형태와 허가 번호판 등의 정보를 파악하는 역할을 맡는다.

선박사고 현장에서는 구명환을 투하하거나 연안의 기름 유출 해역을 촬영하여 상황실로 전송한다.
정부는 이러한 사업을 총 29개의 드론 전문기업과 학교, 연구기관들과 함께 개발한다.

기관은 드론 임무장비와 시스템통합(SI), 소프트웨어, 원격관리체계 등 현장대응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전해졌다.

한편 재난․치안분야의 드론활용 시장은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56%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