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슈톡톡] 이재명 측 "이재명 일베 가입, 모니터링 차원일 것"

관련이슈 이슈 톡톡

입력 : 2018-04-24 07:34:40 수정 : 2018-04-24 08:0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일베 회원설' SNS상 급속도 전파 / 누리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사퇴해야” / 이재명 측 “일일이 대응 자체가 부적절” / 가입 사실만으로는 비난 근거 부족 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보수 성향 온라인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가입했다는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이 후보 측은 “(가입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일베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차원이었던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일베 회원설’은 지난 22일 오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 후보의 개인 이메일 계정인 ‘ljm631000@nate.com’을 일베 사이트가 제공하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인증 메일 재발송’ 기능 등에 입력할 때 본인 인증 정보를 담은 이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됐다는 알림이 뜨기 때문이다. 해당 기능에 일베 미가입자의 이메일 계정을 입력할 경우 메일은 발송되지 않고 “존재하지 않는 사용자입니다”라는 문구가 나온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사이트의 ‘인증 메일 재발송’ 기능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이메일 주소(ljm631000@nate.com)을 입력할 때 (왼쪽 사진) 본인 인증 정보를 담은 이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 사진은 회원 미가입 이메일 주소를 입력한 경우. 온라인 캡처
세계일보 취재 결과 해당 이메일 주소는 이 후보의 개인 계정으로 확인됐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성남시 홈페이지의 시정운영방향 페이지에 인사말과 함께 “시정의 참신한 의견을 수렴하겠습니다”라며 해당 이메일 주소를 적었다. 이 후보는 트위터상에서도 지지자들과 소통할 때 “제 개인 메일입니다”라며 해당 주소를 알리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시장의 이메일 계정이 기존 일베 회원에게 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는 가능성이 작다. 일베는 회원 가입 시 이중 절차를 거친다. 입력한 이메일 계정으로 ‘본인 인증 링크’ 메일이 전송되면, 이 링크에 따로 접속해야만 가입이 완료된다. 취재 결과 가입이 완료된 회원만이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인증 메일 재발송’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타인이 회원 가입 절차에서 이 후보의 이메일 주소를 도용했더라도 이 후보 계정으로 전송된 본인 인증 이메일 확인이 불가능하므로 가입을 완료할 수 없고, 따라서 홈페이지 내 기능 또한 이용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성남시 홈페이지 이메일 성남시. 홈페이지 캡처
이 후보의 ‘일베 가입설’이 불거지자 일부 누리꾼은 이 후보가 경기지사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그간 일베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세월호 희생자 비하 등으로 사회적 논란을 야기한 만큼 이 후보가 일베 회원이라면 공직자로서의 자격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논리다.

이재명 개인 메일 주소. 트위터 캡처
이에 이 후보 측은 23일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후보의 일베 가입 여부를) 한 번 확인해보겠다”면서도 “(이런 의혹에) 하나하나 대응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라고 밝혔다. 해명이 오히려 논란을 더 크게 이슈화하는 측면을 고려한 것이다. 이 후보 측은 언론을 통해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과정에서도 ‘혜경궁 김씨’ 등의 네거티브에 시달렸는데 후보 확정 후에 숨 고를 시간도 없이 SNS상에서 또다시 네거티브가 시작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와 부인 김혜경씨가 지난달 14일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성남시청에서 열린 민선 5·6기 성남시장 퇴임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성남=뉴스1
또 단순히 일베에 가입했다는 사실만으로는 이 후보가 일베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했다거나 일베와 같은 성향을 지녔다고 간주하기에는 근거가 빈약하므로, 적극적인 해명이 불필요한 사안이라는 판단도 깔렸다. 이 후보 측은 “만약 일베 가입이 사실이라고 해도, 그간 일베에서 이 후보에 대한 음해가 심각했으므로 어떤 음해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